본문 바로가기

소금장수 이야기

추석 이야기.

728x90

이웃님들~ 추석 잘 보내셨지요?
연휴가 길었던 만큼 고향을 찾으셨던 분들이 참 많으셨던거 같죠?
고속도로 상황을 보니 '많이들 움직였구나~~~~~' 라는 생각이 들드라구요.
을마나 고생들 하셨을꼬~~~

저도 십여년전엔 고향집 내려 온다고 설렘 반, 답답한 맘 반으로 22시간씩 차 안에 앉어서 왔었던 그때 기억이 떠오르드라구요.
다시는 하고 싶지 않았던...그래도 안 갈순 없고...그 뒤론 서서 가는 한이 있드라도 기차를 타고 댕겼던 기억이 있네요~ ^^
고생들 많이 하셨습니다.

도초에도 고향을 찾으셨던 분들이 참으로 많으셨습니다.
추석 전날엔 농협 배만 하루에 네번씩이나 차를 가득 싣고 도초에 들었왔으니요~
들어왔으면 또 나가야겄죠?
나가는 날엔 아주 장관이었습니다요~
배를 타고 나가려는 차들의 행렬이 끝이 보이질 않았으니 말이지요~
저녁 8시에 막배가 뜨는 날도 있었지요~

소금장수도 22일 새벽 3시 40분에 일어나서 채비를 하였지요.
목포 북항으로 나가니 밤새 먼길 달려온 외지 차들이 줄줄이 늘어서 있드라구요.
햐~~~~라는 생각이 들믄서 뭉클 하드라구요.
부모님 찾아 밤새 달려들 오셨구나~라는 생각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달려 도초에 다다르니 멀리서 부터 동이 트기 시작하드라구요.
하늘이 붉어 지면서 바다위의 섬들의 윤곽이 보이드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가 참으로 잔잔해 보이지요.
근데 이날은 너울이 좀 심해서 앉아 있는데 을마나 울렁 거리든지요.
이렇게 보니 너무 멋져 보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국적인 느낌이 물씬 묻어 나는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초에 거의 다다랐을 즈음 무지개가 떳드라구요.
사진의 왼쪽에 살짝 보이는데 사진으론 다 표현 하질 못했네요.
농협 배 갑판위에서 찍은 건데 멋지네요~


그렇게 도초에 도착했지요.
그날 마침 친정 집 벼를 베를 날이었지요.

비가 한두 방울 떨어질 점심즈음 친정 엄니한테 전화가 왔었지요.
코에서 다시 피가 나 목포에 다시 나가셨다구요.
친정 아부지가 점심을 못 드셨겠구나 싶어 부리나케 친정으로 갔드니만 논에 계시드라구요.
벼 벤다고 말씀도 안하시고...
속상했지요.

실은 추석 연휴내내 친정집 농사일을 거들기로 계획을 짜 놓고 동생네들도 모두 도초로 모태기로 했었지요.
친정 아부지도 큰 수술을 하시고, 친정 엄니까지 갑자기 코피를 쏟으셔서 한 3주 정도를 고생을 하시고 수술까지 하신 상태라서,
벼 베기에서 부터 콩메기, 시금치 씨 뿌릴 밭에 퇴비 뿌리기, 경운기로 로타리 치기 등등...
농삿일이 엄청 밀려 있었습니다.
먼저 오는 순서데로 일을 정해서 하기로 하였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벼를 추수 한 날 비가 내렸던 관계로 나락을 건조기에 넣었었지요.
다 건조 된 나락을 포대에 담아 쌓고 있는 중입니다.

집 앞에 있는 창고 안인데...
별게별게 다 있네요~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가족의 밥을 책임지는 낡은 정미기 입니다.
기계가 낡아서 현미를 먹으려면 먼지 속에서 뭘 잡고 있어야 한다고 하시드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내려 콩도 창고 안으로 들어와 있었습니다.
잘 말랐으니 까기만 하믄 될터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주룩주룩 이틀동안 비만 내렸지요.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 을마나 쉴새 없이 내리든지 계획했던 일 다 못할까봐 걱정 많이 했네요.

시금치 씨 뿌리기 까지의 일들을
이 연휴에 딸과 사위네들이 다 못하믄 부모님 두분이서 고생 하실 것이 뻔한데...
정말 하늘이 원망스럽드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부지의 오래된 경운기...
그래도 참 많이 신식으로 바뀌었어요.
예전엔 경운기 시동을 걸때...
왼손으로 밸브처럼 생긴것을 옆으로 제끼고...
오른손으로는...음...그걸 뭐라 그러는지 생각이 안나네요...음...아무튼 열심히 돌려서 시동을 켜곤 했었지요.

그게 너무 힘들든데 노령화 되어가는 걸 감안해서 경운기도 키를 돌려서 시동을 걸게 되었드라구요.
어릴적 재밌을거 같아  살짜기 돌려보곤 했었는데...왠만한 힘으론 돌리기 힘들만큼 힘이 들드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행히도 비가 개어서 시금치를 심을 만한 모든 밭들에 퇴비 뿌리는 작업을 했답니다.
남동생이 참 많은 고생을 했지요.
묵묵히 알아서 척척 다 하드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하룻밤 자고 난 다음날 막내 동생네가 와서 자기네 몫을 했지요.
막내 제부가 비료를 뿌리고 있는 중입니다.

그리고 그날 오후에 셋째 동생네가 들어와 유일하게 경운기를 다룰 줄 아는 셋째 제부는 모든 밭을 경운기로 로타리를 쳤지요. ^^
그 사이 딸래미들은 논가 빈땅에 심어놓은 콩을 뽑으러 댕겨왔구요 ^^

이렇게 이번엔 너무도 바쁘게 농삿일 돕느라 사진도 별로 없고,
컴터앞에 앉아 있을 시간도 없었답니다.

몽땅 모태놓으니 숫자가 을마나 많던지...
모자가 제 차지까지 안오드라구요~ ㅎ
그랬드니만 얼굴도, 팔뚝도 시커멓게 타고,
반팔 입고 콩 뽑느라 팔뚝이 여기저기 찢기고,
손은 더 뭉뚝허니 나무토막 처럼 생겨 부렀네요~
꼴이 말이 아니네요~ ㅎ


몸은 좀 고달프긴 했지만서도 너무도 뿌듯하고 즐거운 한때 였답니다.
이런 날을 또 언젠가 훗날에 웃으며 이야기 할 날이 오겠지요~

이웃님들께 추석 인사도 제대로 못 드렸는데...
다들 잘 보내셨지요? ^^*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