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소금을 내고 있는 염전에서 자연산 함초를 채취했습니다.
아주머니 두분과 시어머니, 친정엄마, 남편, 늦둥이 남동생, 소금장수 요렇게 7명이 함초를 채취했네요.

그나마 좀 선선한 시각때인 아침 일찌기부터 서둘렀지요.
그랬더니 예년에 비해 좀 낫드라구요.
예년엔 오후에 했더니만 숨이 막힐 정도로 더워서 힘들었었는데 말에요.


엎드렸다...쪼그리고 앉았다...허리랑, 다리랑, 엉치부분이 얼마나 뻐치든지...ㅎㅎ

열심히 뽑고 있는 도중 시아버님께서 아이스크림도 사다 주시고...
근데 울 아버님 손이 크셔서 아이스크림을 얼마나 많이 사 오셨든지...^^
두개씩 먹고도 남아서...
그 벌판에 그늘이라곤 없는데...나머진 다 녹아버리고 말았죠 뭐~

남는거 가져 가셨으면 좋았을텐디...아이스크림만 내려 놓고 가셨드라구요.


채취한 함초를 소금 포대에 담아 놓으면 남편과 남동생은 열심히 가져다 달랐습니다.
사진은 늦둥이 남동생으로....지금도 학생입니다 ^^

살짝 삼천포로 빠져 보자믄...
제가 서울에 살고 있을 때, 울 엄마 임신 6개월 되셨다고 말씀해 주시드라구요.
얼마나 당황스럽든지...ㅎ
근데 저 녀석 있어서 부모님께서 그나마 좀 젊게 사시는거 같고, 집안에 다시 웃음소리가 나고 그랬었죠...
그란디 이제 저렇게 커 부러서...^^*

첨에 저 결혼 했을 때 다섯살짜리 꼬맹이가 매형...매형...하고 다니는데 얼마나 웃기든지요.
집에 놀러오면 경찰 놀이한다고, 지 매형 끈으로 손도 묶었다가, 미용실 놀이한다고 지 매형 앞 머리도 고무줄로 묶었다가... ㅎㅎ
아들 같은 처남이었지요~ ㅎㅎ


체력이 좀 좋아졌든지...예년엔 염전에서 허리 구부려 함초 채취하고 난 다음 날이면 어김없이 몸살을 앓곤 했었는데, 좀 피곤하곤 괜찮드라구요~ ㅎㅎ

올해도 함초소금 만들기위해 하나하나 준비해 뒀습니다.
그러고보니 오랫만에 염전사진 올려 봤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섬내음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석분 2009.09.21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금장수님!
    바쁘시지요?
    아침에 일찍하시는게 덜덥고 힘이 덜드실거예요.
    자연산 채취라 좋지요.~~~
    먹거리에 대한 불안감이 있어서 자연산이 최고고
    그만큼 힘이 많이 들지요.
    좋은 먹거리 만드시느라 애쓰셔요.^^

  2. 임석분 2009.09.22 1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금장수님!
    그래도 건강은 챙기고 사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