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해까지 3년째 제주도 북제주군 구좌읍 종달리를 방문했다.

올 3월 마지막날에도 근 1년만에 종달리를 찾았다.

머무를 시간이 그리 많지는 않아 단지 주변에 보이는 방파제와 우도 선착장만 봤을 뿐...


그러나 올해는 나름데로 한껀(^^)했다.

온통 까만 바위들, 온통 까만 밭의 흙들...

그 종달리 해안가의 집들 가운데 유난히 눈에 띄는 집(?)이 있었다.

남자 어른 주먹만한 까만 돌들로 온 벽을 싸서 만든 집...

'저 집 주인은 참 특이하구나...아님 제주도의 특징을 살려서 일부러 저렇게 지었나 보네~'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곧 그 집이 궁금했다.


▼ 요 집이 그 집 입니다.

새로지은 다른 집들은 다 반듯반듯하고, 윤기가 나고, 색깔도 이뿐 벽돌로 집을 지었든데, 유독 이 집만 요렇게 지었드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한참 후 아주머니와 할머니들께서 한분, 두분...플라스틱 바구니 또는 대 바구니에 쌀 포대 등을 넣어  옆구리에 끼고 마을 앞 좁은 도로를 무단 횡단을 하시어 저 집 앞으로 가 모이시드라구요.


궁금했죠...뭔일일까?

'비가 그치고 해가 비치기 시작하니 한분 두분 마실 나오시는 건가?'

'아님, 마침 일요일이라서 동네 회의라도 하시려나?'


좀 더 가만히 살피니 무언가 작업을 하실 모양이드라구요.

'조개 까는 작업이라든지...분리작업...그런거 하시려나?' 싶어 따라 가 봤네요.

많이들 모이셔서 웅성웅성 수다를 떨고 계시드라구요.


▼ 저리 모이셔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고 계시드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궁금해서 여쭸죠~ ^^*
"무슨 일들 있으시나봐요~  이 집은 뭐하는 곳이에요?"
 
그랬더니 글쎄...
저 틔는 집이 해녀들의 탈의실 이라고 하드라구요.
동네의 해녀들이 모두 이곳에 모여 해녀복을 갈아 입고 다 함께 물질을 나가신다 드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탈의실 내부 입니다.
벽은 습기 때문인지 약한 곰팡이가 피었드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로서로 도와가며 옷을 갈아 입으시드라구요.
"사진 좀 찍어도 될까요?" 라는 질문에...
"찍을래믄 찍어요...뭐~" 라고 대답해 주셔서 열심히 찍었네요.
 
근디 카메라가 안 좋아서 괜찮은 사진은 몇장 없드라구요.
 
 
사진을 찍은다고 이리저리 카메라를 들이댔더니만,
장난기 있으신 할머니께서 옷을 입다 말고 "이러구 있까나~" 라는 제스츄어에 한바탕 웃음 바다가 되었답니다.
 
연세 드신 분들이 꽤 많으시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물속에서 놀기만 해도 꽤나 에너지가 소모되는데...
저 연세에 힘드시진 않으실지...
 
 
위 사진의 반대쪽엔 세면장이 있었습니다.
물질 하신 후 이곳에서 샤워를 하시는 거겠죠?
 
자그마한 목욕탕 처럼 가운데에는 물을 받을 수 있게 만들어 뒀구요.
근데 너무 낡아서 물이 나올까? 싶을 정도드라구요. ^^
 
 
 
▼ 그곳 해녀 분들 중에 제일로 연세가 많으신 분이십니다.
젊은(?) 해녀 분들 못지않게 숙련된 솜씨로 옷을 쫙~ 갈아 입으시고 바구니에서 무언가를 찾으시드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래 해녀 아줌마는 참 미인이시네요.
피부도 좋으시구요.
이분은 그곳에서 정말정말 젊은 축에 드시드라구요.
물론 겉으로 봐도 젊어 보이시긴 하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해녀 복 외에 물속에 들어갈 때 필요한 도구들 이네요.
납덩이(?)를 저렇게나 달아야 깊이 들어갈 수 있나 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란디 잠깐 밥 먹고 온 사이 바다에 들어가셔 부렀드라구요.

옴메~ 밥 먹다 중요한 장면을 놓쳤네요.
 
이미 물질을 하고 계셨습니다.
옆에 있던 다른 사람들에게 '아쉽다고~' 얘기 했더니만 모두 모여서 배타고 바다로 가셨다네요.
 
 
 
▼ 쩌어기~ 물질하고 계시는 모습들 보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좌읍 종달리를 뒤로 하고 섭지코지로 장소를 옮겼습니다.
그때가 물때 였나 봐요.
그곳에도 해녀 분들이 이미 채비를 마치시고 물질을 하시기 위해 바다로 걸어가고 계셨습니다.
 
 
 
▼ 완전 무장을 하셨네요~~~무겁겄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픈 무릎을 잡고 절뚝 거리며 바위위를 뛰다시피 하여 쫓아 갔답니다.
막~ 물에 들어가시려고 준비하고 계시는 해녀 분들이 계셔서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흥~~~ 파도가 저리 거센데...무섭겄네요.
하지만 그녀 들에겐 암끗도 아니라는 듯이 표정엔 전혀 동요가 없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질 다녀 오신 후의 수확도 정말 궁금했는데...
시간이 한정되어 있어 마냥 기다릴 수 없어서 그냥 왔는데...못내 아쉽네요.
 
 
내년에 또 가게 될지 모르지만 그때 가서 또 뵙게 되면 반가울거 같아요.
누가 누군지는 잘 모르드라두요.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주아주 오래전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갔었는데...^^*

옛날 이야기 일 뿐이죠...너무도 많이 변해 있었으니깐요~

 

실은 작년에도 그 전년도에도 1박 2일로 제주를 다녀 올 일이 있었습니다.

관광차 갔던게 아니었기 때문에 제주의 그 아름다운 경치를 두고 오려니 아쉬움이 컸었지요~

바다빛이 어찌나 좋던지...요럴걸 에머랄드 빛 바다라고 하는구나~ 싶을 정도루요~

 

이번에 살짝 들른곳이 섭지코지 였네요.

너무나도 유명했던 미니시리즈 '올인'의 촬영지 였다죠~?

저는 올인을 안 봐서요...아주 쬐끔 몇 장면씩 본거 같아요.

이병헌, 박용하, 송혜교가 나온다나?  ^^*

 

갔더니만 일본인 관광객과 중국인 관광객들이 참 많더군요.

생긴 모양새는 다 같으니 생각지도 못했었는데...지나다 들으니 못 알아 듣는 말을 하드라구요.

 

넓다란 들판과 멋진 집 한채 그리고 바다뿐이라서 여러장의 사진은 없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인을 봤더라면 설명이 훨씬 자연스럽고 방대했을텐디...
이 집의 정원쪽에 영화 촬영하는 장면을 동상으로 만들어 놨드라구요.
보이시죠?
카메라맨 아자씨의 등짝과 궁뎅이요~
 
섭지코지 댕겨오신 분들은 별 재미 없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이 곳을 여러장 찍어 봤는데...이 각도에서 찍은게 젤로 나은거 같드라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안쪽으로 쭈욱 들어가 등대쪽에 올라가 찍은 모습입니다.
그날 비가 내려서 다들 우산을 들거나 우의를 입거나 그러고 있네요.
사진도 별로 잘 안나오고~~~
아는게 없으니 설명을 많이 해 드릴수가 없네요~ ^^*
 
사진만 감상하세요~~~~~
 
 
그러고 본께로 영상도 찍어 봤어요~~ ㅎㅎ
성큼성큼 걸어서 무쟈게 흔들렸지만...그래도 못 가보신 분들을 위해서 이뿌게 봐 주시길요~~~
 

 
 
 
 
바람소리 정말 요란 하죠?
제 콧바람 소리 절때로 아닙니다~ ^^*
이곳은 첫번째 영상에서 보였던 하얀 등대(?) 위에서 찍은 것입니다.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스크랩은 감사합니다 ^^*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며칠전의 불미스러웠던(^^) 일이 자꾸만 전화위복의 느낌이 드는 이유가 뭘까요? ^^*

함초 웰빙 소금가는 소금을드시는 분들의 원성(?)이 자자하여 다시 가는 소금을 만들었답니다.

'나는 나물 무치고 계란 후라이 할 때는 가는 소금이 좋든데...굵은 소금은 아무래도 얼른 안 녹아서 국이나 찌개에 넣는데...가는 소금 있어야 해요...필요해요...' 라는 분들이 많으셔서요~ ^^*

그래서 어제 밤 늦은 시간까지 가는 소금을 맹글었네요.
을마나 뻐치든지...

다른 때 같으믄 쬐끔만 기다렸다가 주말에 쉬는 남편 끌고가 같이 했을 것인디...
이번 주말에는 저 사진속의 저 녀석들 델꼬 큰 배 타고 물 건너 제주도엘 갔다와야 하거든이라~
어제 밤 늦게까지 힘 좀 쓰고, 오늘도 저 녀석들 포장하느라 을마나 땀을 삐질대고 달려 댕겼든지~

왜 갈까요? ^^*
주말에 제주도에서 열리는 행사에 스폰도 하고, 그 행사를 맡은 제주 계신 지인께서 전단지랑 샘플 갖고 와 달라고 하구만이라~
가서 전단지 좀 돌려야 할거 같은디...철판이라도 깔고 가야 할 것인디...준비를 못해서... 쩝~~~~  ㅡㅡ;
근디 철판 없이도 당연 해야겄죠~

단지 소금장수의 이익을 위한 광고 뿐만이 아니라,
'모든이들의 행복한 식탁을 위해서 또 그들의 건강을 위해서'에다가  + money 가 되어야 겠죠~ ^^*
시간이 흐르다 보면 혹 money 에만 눈이 먼 간상이 될까봐 자꾸만 저렇게 만방에 알리고 제 스스로도 경각심을 갖겠다는 의도입니다요~

보다 더 자세한 내용과 현지에서 있었던 일들은 댕겨와서 또 보고(?)해 드릴께요~~~
간김에 귀경도 하고 와야 할것인디...으짤지는 모르겄네요~~~ ^^*

가서 잘 하고 오라고 응원해 주세요~~~~ ^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일반 택배 박스에 스티커 붙이고 지끈으로 묶었습니다.
택배를 이용하지 않는 오프라인에서 선물용으로 요렇게 공급 해드리고 있답니다.
 
지가 좀 화려하고 복잡한 거 보다는 단순하고 수수한 것을 좋아라 해서요.
수수하다기 보다는 약간 촌스러운 것을 좋아라 하죠~ ㅎ
 
소금이 화려하믄 재미 없을거 같기도 하구요~ ^^*
 
 
선물용 포장 지금 서울에서 열심히 수배 중 입니다.
사람 써서 수배하고 있는 중이네요~
 
인터넷에 없는 것도 많드라구요.
그래서 직접 발품 팔아 수배를 해야 할거 같아서 사람 좀 썼네요~ ^^*
 
 
제주도 잘 댕겨 올께요~~~~
사진도 많이 찍어 올테니 기대하고 계셔요~~~~~
낼 오후 3시 배로 갑니다요~~ 돈 없어서 뱅기는 못타고 배 타고 가요~~
 
소금장수네 집 잘 지켜 주시구요~ ~ ^______^*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