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겨울 맛 보셨던 도초 섬 시금치의 달짝 지근한 맛을 지금도 기억하고 계시지요?
잊어불믄 안된디...오매불망 그 맛을 잊지 못해 자꾸만 드시고 싶은 생각이 들어야 할 꺼신디~~~ ^^* ㅎ

마트에 가면 언제나 볼 수 있는 그런 시금치가 아니란거...
세련되게 쭉쭉 뻗었지만 약해 보이고 깊이가 없어 보이는 그런 시금치가 아니지요 ㅎ
촌스럽게 펑퍼짐~하고 투박스럽게 보이지만,
그 맛 만은 비교도 안될 만큼 천지 차이 랍니다~~~ ^^

여기까지 소금장수네 도초 섬 시금치 자화자찬 이였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름이 아니고 위 사진은 지난 겨울에 맛있게 먹었던 시금치인데 지금까지 저러고 있습니다.
돌아오는 겨울에 씨앗으로 쓸 시금치 씨를 얻어내기 위해 서지요.

바닥에 납작허니 누워있지 않고 위로 꼿꼿이 올라와 있죠?
저렇게 더 두면 씨앗이 맺히고 노랗게 익으면 낫으로 베어 말려 씨만 털어내서 보관을 해 둔답니다.

그렇게 다시 시금치 씨앗을 뿌려서 맛있는 섬 시금치를 얻어내고...돌고 도는 것이지요 ^^
이 시금치가 바로 자연에 순응한채로 맨 땅에서 그대로 얻어낸 진짜 제철 채소인 것이지요.

여름은 여름데로 더위를 즐기시며 견디시고,
가을은 가을데로 자연을 벗 삼으시며 견디시고,
그러면 곧 추운 겨울이 돌아 오겠지요?
그렇게 좀만 참으시면 달짝지근하고 맛난 섬 시금치 맛을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

지금 저 상태에서 줄기 윗쪽 부분을 꺾어 데쳐서 된장에 무쳐 먹으면 아삭하니 정말 맛있는디~~~흡냐~~~~

Posted by 소금장수
TAG 시금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런 눈이 얼마만에 왔는지 원~
아주 어렸을 적 눈보라가 휘날리는 ㅋ 신작로 길을 걸어 걸어서 다른 동네에 있는 가게에 물건을 사러 댕기고 그랬었는데~
지금이야 눈 오면 빙판길이라고 옴짝달싹도 하지 않으려 하지만, 그땐 마냥 좋았었는데...
나이가 먹어간다는 증걸거에요~ ^,^

푸르디 푸른 도초 들녘이 하~~얀 들녘이 되았네요.
시금치도 고대하던 눈을 맞고...맞았다기 보다는 푹~ 묻혀 버렸네요.
강한 추위를 맞을 수록 더 단맛이 나고, 거기에 눈까지 맞으면 아주아주 달디단데~
이번 주 부터 나오는 시금치는 더더 맛있을거 같아요.
장담 하건데 설탕이 필요 없을 만큼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면서 녹고...눈보라가 잠깐 멈출 때 얼른 찍어 봤습니다.
울인데도 온통 초록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강한 추위 속에서도 살아남는 녀석들이라 생명력이 강한 만큼 영양가도 듬~뿍 들었을 겝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밭에서 따 와서 잘 다듬고, 지하수를 이용해 뻘을 한숱 제거 한 후 이렇게 박스에 담아 출하를 한답니다.

시금치를 드실 때는 뿌리까지 다 드셔야 더 많은  영양 성분을 흡수 할 수 있습니다.
핑크빛 나는 뿌리에서 달달한 맛이 더 많이 난다는거 아시지요?
깨끗이 씻어 냈는데도 뻘이 묻어 있는 것처럼 거무스름 하기도 하지만 그 정도는 괜찮답니다.

올 겨울엔 도초 섬 시금치로 쌈도 싸 드시고, 나물도 해 드시고, 튀김도 해 드시고, 된장국도 끓여 드시고 건강해 지세요.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Posted by 소금장수
TAG 시금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엊그제 금요일 저녁에 친정 엄니가 오랫만에 다녀 가시면서 시금치를 좀 가져 오셨었거든요.

올해 소금장수네 시금치는 좀 늦은 편이라 이제서야 좀 해 낼만 하게 자랐습니다.


진짜진짜 맛있는 시금치는 눈을 맞아야만 그 맛이 그야말로 설탕이 필요 없을 정도로 달디 달답니다.

근데 아직 눈 한번 제대로 맞지 않았는데도 시금치가 어찌나 단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금장수네 양념 종류는 참기름, 포도씨유, 간장, 함초소금, 후추, 깨소금 뿐이랍니다.

이 중에 함초소금으로 간을 맞추고 참기름과 깨소금으로 고소함을 더 했지요.


단 음식 싫어하는 울 성현이 한입 넣고 씹자마자...

"읔~~~달아~~~설탕 넣었죠?"

헌데 설탕 전~~~~혀 한알도 안 넣었거든요~


시금치도 많이 데치지 않고, 살짝~~~아주 살~~짝 데쳐주면 아삭하니 씹히는 맛도 좋고 단맛도 더 납니다.

참기름도 방앗간에서 직접 짠거라서 맛도 향도 정말 쥑입니다요~~~


시금치 나무 무치는 방법은 다들 아실테구요.

시금치 데칠 때 굵은 소금 좀 넣어 주시믄 색상이 더 선명하니 이뿌게 나오고 더 아삭 합니다.

 도초도 섬 시금치가 방송 탔어요~  http://blog.naver.com/sumsalt/110025051982


작년에 올렸던 도초도 시금치에 관한 내용 입니다.

갯바람 맞고 자란 신안 도초 시금치-->http://blog.naver.com/sumsalt/110012553836

겨울 바람속에서도 온통 초록인 신안군 도초도 갯벌 시금치 밭-->http://blog.naver.com/sumsalt/110011631251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스크랩은 감사합니다.

Posted by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초도 천일염에 이어...이제 시금치까지...
기본에 충실하고 정성을 들인 보람이 있었습니다.

천일염의 경우도 광고에 당하지 못해 초창기엔 2순위의 설움을 극복하지 못하다가,
기본을 잃지 않고 꾸준한 관리와 정성이 깃든 노력을 소비자들께서 알아 주셨다고 할까요?

소비자들의 진실을 볼 줄 아는 눈과 예리한 입맛이 손을 내밀어 줌으로써 도초도 천일염은 일약 스타덤(? ^^)에 올랐다고 해도 될까요? ㅎㅎ
암튼 작년부터 재고가 바닥이 날 정도로 맹 활약을 하였으며, 여러 방송사에서도 발이 닳도록 촬영을 해 갔습니다.
유료 광고가 아닌 방송사에서 먼저 연락을 청해 오곤 했었지요.

어제 '6시 내고향'에서 방영된 '도초도 섬 시금치' 방송건도 천일염과 같은 길을 걸어가고 있는 셈이지요.
그동안 저 농약에 가깝고, 질 좋고, 맛있는 시금치를 생산 해 내면서도 매번 광고를 당해 낼 길이 없어 2순위로 밀리고,
가락동 시장의 경매장에서도 무조건 2순위를 쳐 주던 도초도 섬 시금치도 이제서야 빛을 보게 된 것입니다.
기다린 보람이 있었던 것이지요.

며칠전 kbs 측에서 먼저 연락이 와서 촬영을 하게 된 것입니다.
매년 추위가 닥쳐오는 이맘때 쯤이면 티비에서 시금치 생산 현장이 자주 나왔던 것을 기억 하시나요?
한 회당 어마어마한 금액을 지불하며 방송을 하기엔 소작농인 농민들은 꿈과 같은 일이었는데...
초심을 잃지 않고 노력한 결과가 있어서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소비자의  입장에서도 과도하게 포장되어진 상품 보다는 정직한 상품을 접할 수 있기를 바랄 것입니다.
제 나름데로 이번에 도초도 섬 시금치에 대해 방영한 방송사에서도 이런 부분을 감안한게 아닐까? 생각해 보았답니다.

신안군의 여러 섬들 중에서도 도초도의 토질은 갯벌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요.
같은 섬중에서도 모래가 섞인 땅에서 자라나는 시금치 보다는 더 많은 영양분을 함유하고 있고,
시금치 자체도 깨끗한 편입니다.

그리고 시금치 밭에 뿌리는 유기질 비료 외의 약들도 다른곳에 비해 1/2도 채 안될 만큼 적게 칩니다.
그런데도 질 좋은 시금치가 나온다는 건 건강한 토질과 손길, 발품 등 정성인 것이지요.

요 며칠전에 다행히도 비가 와서 좀 견딜만 했지만,
시금치 밭에 스프링 쿨러를 옮겨가며 물을 주는데 발품을 얼마나 팔아야 하는지...솔직히 그런 고생들은 아무도 알아주지 않고, 소비자의 눈엔 보이지도 않지요.

하지만 아무도 알아주지 않드래도, 이름난 곳의 시금치 보다도 좀 덜한 값을 받드래도 그렇게 해 오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에 소금장수네 시금치 맛 보셨던 분들은 이 겨울이 돌아오기 만을 기다리고 계셨을 겁니다.
지금 시금치가 완전 금 값 이드라구요.
하지만 시금치는 한겨울 대단한 추위를 맞아야 더 달고 맛이 있습니다.

작년 소금장수네 친정 엄니가 고집을 부리셨던 이유도 그것 이었지요.
눈을 맞고, 추위를 견뎌 낸 것이 달고 맛있다고 생산을 늦췄었는데...

올해는 그런 고집을 부리시지 않아도 되게 생겼습니다.올해 아부지도 큰 수술을 하시고, 엄니도 건강이 많이 안 좋아지신 관계로,
다른 집에 비해 파종이 많이 늦어서 어차피 한바탕 추위를 맞은 후에야 생산 해 낼거 같네요.

요즘 시상엔 못하는 것이 없어서...사시사철 먹고 싶은 과일이라든지, 채소 등을 접할 수가 있지요.
하지만 그런 것들은 온실 속에서 자라나 힘이 약한 것들이 대부분 이지요.
척박한 땅을 뚫고 나와야 하는데 수경 재배되어 금방 쑥쑥 자라나는 것들...
그런 것들을 힘이 없다고 표현 합니다...영양분이 덜 들었다는 것이겠지요.
그래서 제철 음식...제철 채소...제철 과일 등을 찾는 것이겠지요.
사람이나 식물이나 온실속의 성장은 나약한건 같나 봅니다~ ^^

겨울철 추위 뚫고 자란 싱싱한 제철 시금치로 건강해 지세요~

작년에 올렸던 도초도 시금치에 관한 내용 입니다.
갯바람 맞고 자란 신안 도초 시금치-->http://blog.naver.com/sumsalt/110012553836
겨울 바람속에서도 온통 초록인 신안군 도초도 갯벌 시금치 밭-->http://blog.naver.com/sumsalt/110011631251

Posted by 소금장수
TAG 시금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안군 도초도 노지에서 갯바람 맞고 자란 재래종 시금치 입니다.
움츠러드는 겨울의 건강한 식단을 책임져 줄 시금치를 직거래 하려고 합니다 ^^

섬인 관계로 택배비용이 만만치 않은 관계로 가격 책정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답니다.
그리고 품질면에서도 가락동이나 구리 등 농산물 시장으로 대량으로 보낼때와는 달리, 소량 단위의 판매이다 보니 최상급으로만 골라 담게 되었으니 질은 믿으셔도 됩니다.

지난 글 발췌~ ^^
도초도 시금치는 게르마늄 성분이 함유된 갯벌에서 갯바람을 맞으며 자라 단맛이 나고 다른 야채에 비해 신선도도 오래 갑니다.

갯 바람을 맞으며 자라는 환경적인 특성 때문에, 다른 지역 시금치에 비해 잎과 줄기가 두꺼워서 삶아도 물러지지 않고 씹는 맛이 아삭아삭 하니 좋답니다.

시금치 그대로의 맛과 향을 제대로 만끽하려면 나물이나 무침으로 무쳐먹는 것이 가장 맛있게 드실 수 있는 방법 입니다.

시금치 100g 중에는 철 33mg, 비타민A 2,600IU, B10.12mg, B20.03mg, C 100mg 과 비타민 K도 들어 있어 중요한 건강식품이라죠~

지난 글 발췌 끝~ ^^*

가족이 많지 않은 가정에서는 양이 많을 듯 싶기도 하죠?
하지만 이웃과 나눠서 드신다든지 또는 이웃과 같이 구입을 하셔서 드셔도 좋겠죠?

원래는 더 작은 양으로도 준비를 하려고 했었지만, 물류비용등이 맞지 않아서 위와 같은 두가지 양의 종류로 준비하게 되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Posted by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드뎌 이곳에도 공식적으로 어제(12시가 넘었네요 ^^) 첫눈이 내렸습니다.
솔직히 눈인지 바람에 날리는 풀꽃의 씨앗인지도 모르게 첫눈이 내렸네요.
 
하룻밤 자고 눈떳더니 엄청나게 추워져 적응하기 힘든 하루였네요.
 
오늘 바람은 또 어찌나 세던지 주의보에 뱃길도 끊기도 유일하게 바다를 가를 수 있는 화물선 한척만이 시금치 실은 차를 싣고 떳다드라구요.
그 배를 타고 가던 분의 말씀에 의하면 '내가 뭇하러 나간다고 이 모냥인지 모르겄다~'라고 하실 정도로 파도가 엄청 났던 모양입니다 ^^
 
도초에 직장을 둔 선생님들, 면사무소 직원들, 보건소 직원들, 농협 직원들...
모두모두 뭍으로 나오기위해 이리저리 뱃길 수배하느라 진땀을 뺏다고도 합니다.
 
이처럼 섬에 직장을 둔 사람들은 겨울이면 곤욕스러운 전쟁을 치루곤 한답니다.
 
날이 서서히 추워지면서 갯바람 맞고 자란 시금치가 금값이라고 하네요.
시금치는 날이 추워져야 제 맛이라 서서히 나가는 물량이 많아지고 있네요.
 
하루, 일주일, 한달, 겨우내 일기예보를 꾀고 살아야 한답니다.
바다 날씨를 파악하지 못하고 미리서 해 놓은 시금치는 몽땅 시들어져 버려야 하기 때문이지요.
 
전날 밭에서 캐어와 바람이라도 막아주는 창고에서 깨끗이 다듬어서,
저녁에 box 작업을 해 두었다가 새벽 3~4시에 경운기나 용달차에 싣고 집하장으로 모입니다.
 
그곳에서 순서를 기다려 이름과 box 갯수를 적고 큰 화물차에 싣습니다.
그 화물차들이 수도권의 커다란 시장으로 가는 것이죠.
그렇게 이른시간부터 도초의 하루는 시작 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래종인 도초도 시금치는 게르마늄 성분이 함유된 갯벌에서 갯바람을 맞으며 자라 단맛이 나고 다른 야채에 비해 신선도도 오래 갑니다.
 
갯 바람을 맞으며 자라는 환경적인 특성 때문에, 다른 지역 시금치에 비해 잎과 줄기가 두꺼워서 삶아도 물러지지 않고 씹는 맛이 아삭아삭 하니 좋답니다.
 
시금치 그대로의 맛과 향을 제대로 만끽하려면 나물이나 무침으로 무쳐먹는 것이 가장 맛있게 드실 수 있는 방법 입니다.
그 외에도 시금치 부침개, 생 시금치 보쌈, 시금치 칼국수 등...
도초에서는 다양하게 즐긴답니다.
 
시금치 100g 중에는 철 33mg, 비타민A 2,600IU, B1 0.12mg, B2 0.03mg, C 100mg 과 비타민 K도 들어 있어 중요한 건강식품이라죠~
 
이제 추위가 찾아오고 눈도 쬐끔 맞았으니 더 맛있어 질거 같네요.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스크랩은 가능합니다.

Posted by 소금장수
TAG 시금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