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은 우리가 오해하고 있는 간수에 대한 연구 결과에 대해서 말씀 드리려고 합니다.
아래 내용은 간수에 대한 연구 결과를 내 놓은 일본의 책 내용과 소금장수가 나름데로 생각해 본 내용들을 적은 것들 입니다.

미네랄이 들어있는 소금 보다는 정제염이 주를 이루었던 일본에서는 간수를 미네랄 보충의 해결책 정도로 여기지 않았을까 생각 해 봅니다.
염전을 폐하고서 10년뒤에 급격하게 두드러지는 각종 암, 통풍, 당뇨 등의 질병들이 증가하는 이유가 소금 때문이라고 여기는 학자들이 많았으니까요.

일본에는 마시는 물 종류도 굉장히 많더 라구요.
헌데 간수를 휴대 해 가지고 다니면서 국물에 넣어서 먹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물론 가정에서도 국물 요리에 많이 사용하고 있구요.
그래서 인지 판매하는 간수도 아주 작은 크기의 포장에서 부터 참으로 다양한 종류가 있드라구요.

제가 일본에서 판매되는 간수에 대해 알아보면서 몇몇분께 말씀을 드렸었는데,
흔히들 알고 계시는 해양 심층수와는 다른, 우리가 알고 있는 소금에서 나온 바로 그 간수라는 것입니다.
물론 어떤 제품들은 끓인 것들도 있고, 농도가 옅은 바닷물을 그대로 사용하는 제품들도 있지만 소금에서 빼내는 간수가 대부분을 차지 하고 있습니다.
일본 역시 국가에서 소금을 관리하고 있다가 97년도에 전매법을 폐지 시키면서 참으로 다양한 소금이 많이 나오고 있드라구요.

천일염에서 흐르는 간수에 대한 생각들이 극과 극 이드라구요.
간수를 굉장히 꺼리는 분들이 계시는가 하면, 그저 '맛이 좀 덜하다~'라고 무덤덤하신 분들도 계십니다.
간수로 두부를 만들어 먹기도 하고, 일부 식당에서는 국물 맛을 내는데 사용하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간수가 덜 빠진 천일염은 간수를 뺀 천일염 보다는 좀더 쓴 맛이 나고, 덜 달다는거 외에 다른건 없다고 생각합니다.

바닷물의 농도를 단계단계 높여 햇빛과 바람에 의해 바닷물이 증발 하면서 소금 알갱이가 생성 됩니다.
이와 같이 소금(천일염)은 바닷물이 증발하여 생성되는 것으로, 간수는 증발되지 못한 바닷물이 소금(천일염) 알갱이가 되지 못하여 흘러 내리는 물입니다.

염도가 높은 외국의 천일염들에서는 간수가 거의 흐르지 않습니다.
그들의 천일염 생산 방식은, 커다란 염전에 바닷물을 가둬서 1년 정도를 두었다가 바닷물이 증발해 생성된 소금 알갱이를  기계를 이용해 긁어 모아 생산해 냅니다.
그렇게 오랫동안 바닷물에 담겨져 있는 소금은, 가둬둔 바닷물의 거의 대부분이 증발이 되어, 흘러내릴 간수가 거의 없고, 알갱이 자체가 단단하며, 당연히 쓴맛이 납니다.

천일염에서 흐르는 간수는, 소금(천일염)과 같은 성분 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천일염에 들어 있는 미네랄 성분들이 간수에도 그대로 들어 있습니다.
나트륨, 칼슘, 칼륨, 마그네슘, 염화물 이온 등이 간수의 주 성분들 이지요.
간수가 있다고 해서 몸에 해롭다기 보다는 그 맛이 좀 덜 하다고 생각하시면 될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간수에 대한 연구 결과를 적어 놓은 일본 책에서는 항암 작용, 알레르기 억제, 다이어트 효과 등에 대한 실험 결과를 내 놓고 있었습니다.
오늘은 알레르기에 대한 내용을 조금 소개 해 볼까 합니다.

이러한 이유들 때문에 아토피나 비염 등의 알레르기가 있으신 분들이 좀 편해 지셨나 봅니다.


간수의 알레르기 억제 효과를 실증(實證)
알레르기라는 말을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다.
「영어 알레르기」「숫자 알레르기」등은 영어나 수학에 대해 거부 반응을 나타내는 것을 의미하고, 의학적으로는 다양한 물질의 섭취에 의해서 체질이 변화해 그 물질에 대해 정상과 다른 과민 반응을 보이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면, 꽃에 알레르기가 있으면 과민반응으로 재채기나 콧물, 눈의 가려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화분 등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 물질의 총칭을 알레르겐 이라고 하며, 알레르겐이 체내에 들어가면 IgE 항체라고 하는 물질을 만들어 비만 세포(비만세포)의 표면에 결합해 알레르겐을 배제하기 위해서 준비를 한다.

다시 같은 알레르겐이 체내에 침입해 오면, 세포막 표면에서 항원 항체 반응이 일어나 히스타민이나 로이코트리엔 등의 화학 물질에 유리하다.
이러한 화학 물질이 재채기, 콧물, 눈의 가려움 등의 증상을 일으키게 된다.

쥐를 이용한 실험으로, 간수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IgE 항체의 생성을 억제하는 작용과 히스타민 등의 화학물질의 발생을 억제해 염증을 완화시키는 작용이 있는 것을 증명했다.

1. IgE 항체의 생성을 억제

쥐를 ①알레르겐이 있는 흰자의 군, ②흰자와 간수 원액을 8배에 희석한 군의 2군으로 나누어 먹임으로서 각각 10일간 경구 투여해 조사했다.
10일 후에 채결해 혈액의 IgE 치를 측정했는데, 흰자의 군은 혈액중의 IgE치가 크게 증가한 것에 비해, 간수를 함께 준 군은 IgE 치가 낮고 항체 생성을 억누르고 있었다.

② 쥐를① 증류수의 군,② 간수 원액을 4배에 희석한 군,③간수 원액을 8배에 희석한 군의 3군으로 나누어 각각 1일 1회 0.5ml를 10일간 경구 투여해 조사했다.
그후,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항체 용액을 쥐의 꼬리 정맥에 주사해, 1시간 후에 귀에 항원 용액을 도포해 그 부푸는 상태를 측정. 간수와 증류수를 각각 투여한 쥐의 군의, 귀의 붓기 15 마이크로미터에 비해, 간수를 투여한 쥐의 군은, 귀의 붓기가 그것보다 현저하게 저하되어 있었다.

또, 8배 희석의 간수를 투여한 군보다 효과가 나타난 것도 흥미롭다.
향후의 과제는 간수의 어떤 성분에 의해 억제 되었는지를 연구하는 것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프는 위 내용을 이해 하셨다면 쉽게 알아 보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출처 : 건강은 바다에서 '소금과 간수'에 대해서 잘 이해하는 책
(저자 : 쿠마모토현립 대학교수 오쿠다 히로시도 박사)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즈음 염전 가()(^^)를 한걸음 물러서서 바라보면 금방이라도 소금 전쟁이 일어날 듯한 느낌이네요.
천일염이 갑작스런 큰 대접을 받다보니,
오랫만에  칭찬받아 어찌해야 할 바를 모르는 수줍은 아이 마냥  붕~붕 뜨는 듯한 느낌이랄까요? ^^*

한 이웃님의 말씀을 빌리자면,
'요즘 티비 채널을 돌리기만 하믄 천일염에 대한 다큐가 나온다~'고 하시드라구요.

그만큼 도초도 염전의 문턱(? ^^)도 많이 닳았을 겝니다~

현대인들은 미네랄 전쟁을 치룰거라고도 합니다.
미네랄 부족으로 인해 많은 생활 습관병 들이 발생 한다는 것이지요.
이는 정제 되어지고, 가공된 식품 들을 많이 먹는데서 온다고 하지요.

이에 사시사철 끊이지 않고 쏟아져 나오는 야채들도 그리 반가워 해야 할 만한 것은 아니라고도 말합니다.
자연의 기운을 그대로 받지 못하고 제철이 아님에도 비닐하우스에서 생산되어져 나오는 야채들,
분명 처음 태생이 척박한 땅을 애써 뚫고 나왔을 것들이, 수경 재배나 하우스 재배 등으로 인해 생산되어져 나오는 것들이 다수를 이루고 있다는 것이지요.

이러한 것들은 우리가 원하는 만큼의 영양분을 갖고 있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IT 쪽이나 의료계 쪽을 제외하곤,
요즘엔 거의 모든것들이 옛날로 돌아가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특히 먹거리쪽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거 같죠?

그동안 편리한 것만 찾다보니 인스턴트 등의 가공식품 들을 즐겨 먹게 되니
사회가 온통, 예전엔 흔치 않던 그런...생활습관 병에 전염(?)되어 가고 있다고나 할까요?

천일염이 함유한 미네랄의 힘이 얼마나 큰지 한번 볼까요? ^^*

우리가 지금까지 먹어왔던 소금은 염화나트륨 99.05% 정도의 순수 짠맛만 내는 염화나트륨 덩어리 였습니다.
솔직히 염화나트륨 덩어리는 공업용으로나 어울리는 소금이죠.
공업용으로 씌일 소금에서는 미네랄 성분은 불순물일 뿐이니깐요.

나트륨을 많이 섭취하면 고혈압이 발병 한다는건 귀에 딱지가 앉게 들었을 터이니 이젠 누구나 다 아는 이야길 것입니다.
우리가 쉽게 섭취하는 나트륨에는 소금에 들어있는 염화나트륨, 특히나 지금까지 가정에서 써 왔던 정제소금은 큰 부분을 차지 합니다.
그리고 현대인들이 즐겨 먹는 가공식품 등에 들어있는 여러가지 나트륨 중엔,
식품첨가물에 포함 되어있는 아황산 나트륨,
화학조미료에 들어있는 L-글루타민산 나트륨,
소프트 드링크 등에 들어있는 안식향산 나트륨 등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나트륨을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많은 양을 섭취하게 되면,
적혈구는 나트륨에 수분을 빼앗겨 혈액속의 농도가 높아지고,
나트륨의 농도를 낮추기 위해 세포속의 수분을 혈관속으로 끌어들여 나트륨의 농도를 일정하게 유지하려는 작용으로 인해 혈액의 양이 혈관속의 적정한 양보다 지나치게 증가하여 고혈압이 발병하게 된답니다.
(콜레스테롤 때문에 일어날 수도 있지만요...)

그렇다면 염화나트륨 만인 정제염에 비해 천일염이 좋은 이유를 꼬집어 말해 볼까요?
알고 계시는 분들은 알고 계시다 시피 천일염에 들어 있는 미네랄 때문이지요.
물론 천일염에도 나트륨 성분이 들어 있지요~ ^^
하지만 칼륨, 마그네슘, 칼슘 등의 미네랄 성분도 함께 포함 되어 있는데,
이 미네랄 성분들이 나트륨을 몸 밖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한답니다~ ^^*
그래서 나트륨을 섭취 하드래도 다량의 미네랄 성분이 함유되어 있는 천일염이 몸에 이롭다는 것이지요.

일전에 어떤 이웃님께서 이런 문의를 하셨었지요?
'천일염에도 나트륨이 들어 있는데, 그 양이 정제염에 들어있는 양 보다야 적다고는 하지만
같은 양을 넣어 간을 맞추다 보면 싱거워서 천일염을 많이 넣게 된다.
그렇다면 어차피 같은 양의 나트륨을 섭취하는게 아니냐?'는 문의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맞지요?  숲속의샘님?? ^^*

솔직히 저도 그땐 확실하게 답변을 드리지 못했었습니다.
뭔가 있긴한데 구체적인 설명을 드리지 못했었지요.
이젠 이렇게 설명을 해 드릴 수 있어서 참 기쁘네요.

정제염보다 많은 양의 천일염을 넣어 간을 맞추더라도 천일염에는 미네랄 성분이 같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일정 량의 나트륨 성분은 몸 밖으로 배출 해 주는 것이지요.

그렇다면 나트륨은 불 필요하냐?
그것도 아니라네요.
단순히 간을 맞추는데 꼭 필요하다는 점도 있지만, 나트륨이 장에서의 영양분의 흡수를 도와 그 영양분이 혈관속으로 들어 가게 한답니다.

천일염...알면 알아 갈수록 고귀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 중간에 끊겨 글이 매끄럽지도 못한거 같고...
나가봐야 할 시간이라서 시간도 촉박하고... ㅡ,.ㅡ;

담에 또 재밌는? 천일염의 미네랄 두번째 이야기를 해 볼께요~ ^^*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