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소금 적게 섭취하면 심혈관질환 증가"

뉴시스|맹대환

입력 14.11.12 15:32 (수정 14.11.12 16:25)

美 맥캐런 교수 연구결과 발표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나트륨 줄이기 캠페인이 비과학적이고 잘못된 가정에 기반을 뒀으며, 오히려 적정량 이하의 소금을 섭취할 경우 심혈관질환과 사망률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12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개막한 '2014 소금박람회' 심포지엄에서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의 데이비드 맥캐런(David.A, McCarron) 교수가 이 같은 내용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미국 내과협회 회원(Fellow in American college of Medicine)이자 미국 고혈압 협회 창립 멤버인 맥캐런 교수는 이날 '공공정책이 아니라 뇌가 소금 섭취량을 결정한다-과학의 슬기'를 주제로 기조 발제를 했다.


맥캐런 교수는 나트륨 줄이기 정책이 비과학적인 잘못된 가정에 기반을 둔 정책이라는 근거를 발표했다.


맥캐런 교수는 "소금의 하루 적정 섭취량은 7.1~13.9g"이라며 "최근에 나온 여러 결과를 보면 이 이하를 섭취할 경우 오히려 심혈관 질환과 사망률이 증가하고 다른 여러가지 건강 위험도가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의 나트륨 줄이기 정책은 소금을 적게 섭취할수록 건강에 더 좋다는 잘못된 가정, 그리고 소금 섭취는 실제로는 생리학적 요구에 의해서 결정되는데 소금 섭취를 정책에 의해 바꿀 수 있다는 잘못된 가정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지금까지 소금 섭취량을 결정할 때 혈압을 많이 고려했는데 앞으로 혈압보다는 다른 지표를 이용해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목포대 천일염연구센터 함경식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미네랄이 많은 한국산 천일염이 일반 소금보다 세포의 기능을 떨어뜨리는 활성산소가 적게 발생한다는 연구 내용을 설명했다.


양근석 전남도 수산유통가공과장은 "최근 미토콘드리아의 기능장애가 당뇨, 치매 등 여러 질병의 원인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연구 결과는 중요한 시사점을 던져준다"며 "지난해부터 미국, 유럽 등 학계에서 소금 논쟁이 더욱 심해지면서 세계적으로 건강에 좋은 소금의 수요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