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해도 친정 엄니께서는

온 산을 헤메고 다니시면서

열심히 고사리를 꺾고 계십니다.

 

산에 길이 없다보니

가시 덤불을 헤치고 다니세요.

그러다 보니 엄니의 다리는

가시에 긁혀 말도 아닙니다. ㅜㅜ

 

청바지를 입고

속에 바지를 하나 더 입으시는데도

가시가 얼마나 거친지

다리에 상처를 많이도 남기네요.

 

그런데다 고사리도

꼭 그런데서 잘 올라와요~ ㅎㅎ

 

 

 

 

 

올해 혼자가 되시고

처음 고사리를 꺾으셨는데

 

친정 아부지께서 계실 땐 미쳐 몰랐던

아주 사소한 거라 여겼던 것들 조차

아쉽다는 말씀을 참 많이 하시네요.

 

"느그 아빠가 있었으믄 고사리도 널어주고 했을 꺼신디..."

 

 

 

 

 

저번에도 어쩔 수 없이

경운기로 밭을 갈으실 때도

아빠 생각 많이 나시든거 같던데...

 

겨울에 시금치 끝나고

못자리 하기 전에 꼭 운전면허 학원을 다니신다더만

 

"엇따~~ 꼬사리도 꺾어야 쓰겄는디 으짜까..."

"꼬사리가 눈에 벫혀서 안되겄써야..."

"꼬사리만 꺾으고 하자~"

 

 

고사리 꺾어서 말리고 나니

중국 여행 가실 일이 생기셨었어요. ㅋㅋ

 

"안되겄다...중국 못가겄다야...꼬추 심어야 되야~" ㅠㅠ

그러시더니 중국은 다녀 오셨어요. ㅋ

 

그리고 요새는 못자리를 하러 다니시면서

짬 나시는 데로 고사리도 꺾으러 다니십니다.

 

 

 

고사리와 도라지가 '품절'로 표시되어 있어서

몇몇 분들이 올해 것이 벌써 품절 된 줄 아셨나 봐요~ ㅎㅎ

 

판매를 하게 되면

항상 전체 문자를 먼저 보내 드리니

그렇게 기억하고 계시면 될 것 같습니다.

 

판매되면 정식 판매 글 다시 올릴게요. ^^

 

Posted by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