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문자로, 카톡으로, 댓글로, 안부글로

안부 물어 주셔 정말정말 고맙습니다.

 

공장이 젤로 걱정이었었는데,

절개지에다 윗쪽엔 소나무도 많아서

을마나 걱정을 했는지 모릅니다.

 

도로가 물에 잠겨 돌아돌아서 공장에 당도 했더니

뭔일 있었냐는 듯 아주 말끔합니다.

 

 

 

 

절개지도 말끔하고,

나무들도 한 그루도 넘어지지 않았구요.

 

 

 

 

 

 

 

하지만 염전은 물에 잠겨 형체도 알아 볼 수 없고,

어떤집 소금 창고는 바람에 지붕이 날리고

무너져 버려 난리도 아닙니다.

 

 

 

 

 

이후 천일염 생산에 많은 차질이 있을 것 같네요.

올해는 천일염 풍년이다 싶었는데,

어김없이 작년의 전철을 밝고 있네요.

 

 

 

 

 

 

친정 집 창고 문도 떨어져 나가고,

시댁에 작은 비닐 하우스가 망가지고~~

 

어떻게 연달아서 태풍이 오는지~~

참 기가 막히네요.

 

 

공장 가는 길 내내

양 옆의 논들은 논인지 강인지 분간이 가지 않을 정도로

노란 흙탕물로 뒤덮여 버렸구요.

 

좀 낮은 동네들은

바로 앞의 논과 함께 집들이 잠겨 버렸더라구요.

 

한 할머니는 흙탕물이 되어버려

분간도 안되는 논가에 앉으셔 멍하니 논쪽만 바라보고 계시는데

마음이 참 아프더라구요.

 

더이상의 피해가 없어야 할텐데요...

 

Posted by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