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은 정말 겨울다운 날씨입니다.
가을을 잃어버린 느낌입니다.

동안 11월인데도 날씨가 너무 따뜻해서
저희 친정 부모님께서는 애가 타셨었습니다.

날씨가 따뜻한 바람에
시금치가 쑥쑥 자라버려서요.


'올해는 날씨가...으짜자고 이란가 모르겄다야~~'
'인자(이제)는 또 추와야 된디 따땃항께, 시금치가 니 키만하게 생겼따!!'


며칠 전까지, 울 엄니의 푸념이셨습니다.


파종을 하는 시기는 여름이지만,
겨울 딱! 세달만 생산해 내는데,
날씨가 추워져서 시금치가 통통해져야만,
달달하니 맛이 들기 시작하고,
그러다가 눈을 맞어줘야만
제대로 달달한 시금치가 되거든요.






위 사진속의 시금치는 괜찮게 자라고 있습니다.
허허벌판에 있다보니 그나마 추위를 좀 탔나 봅니다. ^^

많이 크지도 않고,
짙은 초록색인것이
나름데로 통통하니 맛이 들어가고 있는 듯 합니다.






위 두 사진속의 시금치가 문제입니다.ㅠㅠ
이 밭은 주변보다 움푹 들어간 곳에 있다 보니
추위를 덜 타서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땅 넓은 줄 모르고 잘도 컸습니다.

그러니 친정 엄니께서,
'시금치가 아조 니 키만하다.' 라고 하신거죠~~ ㅎㅎ

이 시금치는 곰방 해 내야합니다.



이웃님들께는 맨 윗 사진의 밭에서 자란
맛난 시금치를 드릴 것입니다.



올해는 시금치 씨앗 파종 시기부터
날씨가 요상스러워서 말썽이 많았었습니다.

하마터면 맛있는 재래종 시금치를 몽땅 망칠 뻔 했다지 뭡니까~~


친정 부모님께서
밭을 갈아서,
씨앗을 뿌리시고,
시간 맞춰가며 스프링 쿨러로 온 밭에 물을 주시고,
그랬는데도 시금치 싹이 안 올라와서
맘 고생을 참 많이 하셨었습니다.


'올해는 아무래도 재래종은 못 할랑갑따야...'
'이렇게 물을 주고 해도 싹이 안 올라와야...'


이런 통화를 하고 사흘 후쯤,
밭에서 하나둘씩 시금치 싹이 보이시더랍니다. ㅎㅎ


여름부터 시금치 기다리고 계시는 분들 많으신데,
저도 정말 한시름 놨습니다. ^^


이제 첫눈 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려 주세요.
눈속에 한번 묻히기만 하면
정말 달달하니 맛있는 시금치가 된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선희 2011.12.20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날 요맘때면 섬내음 시금치 소식에 눈이 빠지는 여인네 입니다.
    행여나, 올해 맛난 시금치 놓치고 지나치고 있는건 아닌지..하고 들어와 소식 접하니...^^ 아직 시금치가 이쁘게 자라고 있네요? ㅎㅎㅎ 올해도 정성들인 맛난 시금치 먹을 생각하니 행복합니다.
    언제 판매 되는지 문자로 꼭 받고 싶습니다.. ^^
    꼭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