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소금장수네 친정집 굴뚝의 연기가 어제부로 멈췄습니다.
메주콩 삶기가 몇날 며칠에 걸쳐 드디어 마무리 되었습니다.

땔감 걱정을 많이 하셨었는데,
여기저기서 많은 도움을 받아 땔감도 넉넉했다고 하여 참 다행이었습니다.




메주 쑬 콩의 양이 너무 많아진 관계로,
절구에서 찧던 것은 애초에 포기를 하시고,
큰 믹서기를 이용해 콩을 으깬 후,
삶은 콩과 섞으셔서 메주의 모양을 내고 계십니다.




저 작업을 얼마나 많이 하셨던지, 전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엄니의 목소리가 힘겨운 듯 들립니다.

'아조 어깨가 빠질라 한다야...오늘은 팔이 힘아리가 하나도 읍네...'
'그래도 끝내 부러서 속이 션~하다.'





이제 막 만들어 낸 뜨끈뜨끈(?) 한 메주입니다 ^^
메주는 모름지기 누리끼리 해야한디...희멀건것이 별로 안 이뿌네요 ㅎ

사진 찍을라고 울 엄니 손도 고생 많았고,
사진 찍니라고 막둥이도 고생이 많았을 겁니다 ^^





진즉 메주가 되었던 녀석들은 벌써 허옇게 메주 곰팡이가 앉기 시작했습니다.

도초에서도 서쪽 지역의 메주는 크기가 참 큽니다.
도초의 동부쪽은 메주가 얇기도 하지만 크기도 좀 작더라구요.

시중 마트에서 봤던 메주도 얇고 작던데...
엄니한테 여쭸더니 이유는 모르신다고 하네요 ^^;

'모르겄다...옛날부터 이렇케 맨들었응께 그냥 이렇게 한것인디...'라고만...ㅡㅡ;;






암튼 소금장수네 친정집 메주는 요로코롬 크고 뚜껍고 그래요~

이 메주들은 흰 곰팡이가 더 많이 앉았네요.





이 메주들은 색상이 많이 누리끼리 해 졌죠? ^^
이제 조금 입맛다셔 지네요~ ㅎ



오늘은 이 녀석들을 메달아 놓을 건조대 조립에 돌입한다고 합니다.

친정 아부지를 막둥이 남동생이 도와서 조립에 들어간다고 하네요.
꼼꼼하신 친정 아부지와 함께 작업을 하려면 막둥이 남동생은 쫌 막막할겁니다 ㅎㅎ


멋진 메주 건조대가 나오길 기대하믄서...



※ 12월 7일 화요일은 택배쉽니다.
지난 달에 돌아가셨던 큰아버지의 49제가 있는 날이라서 친정 아버지 모시고 둘이서 고흥에 다녀와야 할 것 같습니다.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