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오면은...'

고무줄 놀이 할때 불렀던 노래인데...

그때는 강남이 어딜까? 디게 궁금했었던 기억이 있네요~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엔 초가집이 없어서 콘크리트 지붕 아래에 제비가 집을 지었네요.


어릴적에 봄이 오면 어느새 제비는 새로 집을 지어 놓고, 또 언제인지 모르게 알을 낳아 부화시켜 새끼가 제잘 거리고 그랬던거 같은데...

솔직히 그때는 별 관심이 없어서 그렇게 느껴졌던거 같어요.


제비 새끼가 사진속의 녀석들 만큼이나 크면 똥을 어찌나 싸 대는지...

댓돌위에 하얀 제비 똥이 수두룩 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걸 세수대야에 물 가져와 부어서 쓸어내던 기억이...

그리고 운이 없는 날은 제비 집 밑을 지나다가 머리나 어깨에 똥을 떨어 뜨리기도 하구요~ ㅡㅡ;


우리 집은 지붕이 너무 높아서 자세히 볼 수 없었는데...

옆집의 제비집을 살짜기 들여다 봤더니만 꽤 커서 곧 날아 가겠드라구요.


울 성현이 여섯살쯤엔가...

제비집 아래서 쪼그리고 앉아 있었는데...

'흥부 놀부' 이야기 읽고서 혹시라도 새끼 제비가 떨어져 다리라도 부러지면 치료 해 줄거라구요~ ㅎ


제비의 숫자도 굉장히 많이 줄어든거 같어요.

지구 온난화로 따뜻한 지역이 많아서 그런걸 거라고 하던데...

어르신들 말씀에 그 해 봄 제비가 많이 보이지 않으면 농사가 잘 안된다고 하셨던 말씀이 떠오르기도 하네요.

어릴적엔 시끄러우리 만큼 지지배배 거렸었는디...


하나하나 모든것들이 귀해 지는거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얘 들은 갯벌에 집을 짓고 사는 게들입니다.
멀리서 보면 온 갯벌을 뒤 덮을 만큼 많은 게들이 나와서 이러저리 정신없이 기어다니죠.
그러다가 살금살금 다가가면 어찌 아는지 순식간에 쏴악~ 구멍으로 들어가 버리죠.
그곳이 지 집이 맞는지...어쩐지...
 
사진속의 이 게들은 집게 발이 하나라서 도초 사람들은 '만세 기(게)' 라고도 부릅니다.
한쪽 발로 만세~만세~ 하며 다닌다고 해서 만세 기라도도 부르죠~ ㅎ
 
어릴적 엄마가 물때에 맞춰 기(게)와 대롱(모시조개)을 잡으러 가시면 따라 가곤 했었는데...
대롱은 그래도 잘 잡겠는데, 기는 못 잡겠드라구요.
물릴까 무섭기도 하구요.
 
여름이면 모시조개 정말 많거든요.
한시간 정도면 보통 크기 바께스로 거의 2/3 정도는 혼자서 잡을 수 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얘는 함초 옆에 있는 짱둥어 에요.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거 같네요.
 
그리고 그 옆에 것들은 고동이구요.
도초에서는 세고동 이라고 부르는데...원래 이름이 뭔지는 모르겠네요.
 
이 고동은 꽁무늬만 뺀치 같은 걸로 뚝 잘라버리고 종이컵으로 한컵씩 팔드라구요.
요즘엔 중국산도 많다고 하던데...
도초에서는 세 고동은 거의 먹지 않는데...알이 너무 작아서요.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스크랩은 감사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