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레시피라고 하기엔 너무 쉽지만...^^

우뭇사리를 직접 뜯어다가 첨부터 만든건 아니구요 ^^;
우뭇가사리는 바닷가 바위에 붙어서 자라는 해초라는건 아시지요?
요걸 뜯어다가 푹~~ 고면 우리가 요리를 해 먹을 수 있는 '우무'가 됩니다.

저 어릴적엔 엄마가 가끔 뜯어 오셔서 가마솥에 장작불 피워 직접 고아서 해 먹곤 했었는데...

요즘엔 왜 안하시냐고 여쭸더니,
"옛날에야 묵을 것이 없응께 그런거 뜯어다가 해 묵었지야...요새 같이 묵을것이 천지에 널렸는디...요새는 뜯어러 가는 사람도 읍써야..."

요즘 세상 먹을것이 천지에 널렸던들 믿고 먹을만한게 어디 있어야 말이죠.
요거야 말로 참살이(웰빙) 먹거리 인데...
요 우무는 제가 알기로 칼로리가 굉장히 낮은 먹거리라고 알고 있거든요.
다이어트에도 좋을 거 같고 ^^...위에도 부담이 없고...

얼마 전에야 알았는데, 요 우뭇가사리 분말로 푸딩이나 양갱을 만들드라구요.
그 분말을 '한천' 가루라고 하더이다 ^^

푸딩, 양갱을 만드는 방법이 하도 쉬워서 한천가루를 주문했는데, 원재료가 우뭇가사리 100% 이더라구요.
푸딩과 양갱을 언제쯤 만들어 볼지는 모르지만...^^



레시피라고 하기에도 민망한 소금장수의 우무 무침 들어갑니다.

재료 : 우무, 집간장 1스푼, 생수 1스푼, 참기름, 깨소금, 풋마늘, 매실액기스
(제가 쓴 스푼은 밥 스푼(^^) 입니다.)

다른거 없구요.
우무를 먹기에 알맞게 자른 후, 위 재료들을 넣어 섞어 주시면 됩니다.
집간장만 넣으면 일반 시중 간장보다 좀 짜기때문에 생수를 섞어서 사용했습니다.
풋마늘을 적당량씩 싸서 김치 냉장고에 넣어 뒀더니 싱싱하니 쓸만 하드라구요.
여기에 고춧가루를 살짝 넣어 드셔도 되구요.


요거 울 성현이 안 먹으면 어쩔까? 했더니만...아주아주 잘 먹드라구요.
아실테지만 요건 젓가락으로 집으려다간 성질 베립니다.
근데도 울 성현이 끝까지 젓가락으로 먹을라다가...씩씩 거리드라구요.
Posted by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