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염전은 추운 겨울이라고, 눈이 내린다고해서 쉬는 법이 없습니다.
소금 생산은 멈췄지만 겨울 염전은 돌아올 여름의 화려함을 위해서 여전히 분주하기만 하지요.

겨울 염전은 보수 공사 및 돌아올 여름에 생산해 낼 물을 만들어 내기 위해 부지런을 떨어야 합니다.
소금 알갱이 생성에 적합한 농도의 물을 얼마나 많이 만들어 놓느냐에 따라 다음 여름의 생산량의 많고 적음이 판가름 나기 때문이지요.

올 겨울은 유난히도 춥고, 눈이 많습니다.
이렇게 추운날엔 물 만드는 것도 어렵지요.
그래도 염전들은 바람이 매섭게 몰아쳐 추워도, 눈이 펑펑 내려도 항상 물을 머금고 있답니다.

겨울 염전 풍경...눈 보라 속 함초...신안군 도초도

수문을 열어 저수지로 바닷물을 끓어 들이고 있습니다.

이렇게 넓다란 저수지에 바닷물이 적당량 찰때 까지 물을 채웁니다.

위 저수지의 물을 염전의 증발지로 끌어 올려 단계 단계를 거치면서 소금 알갱이 생성에 적당한 농도의 물을 만드는 것이지요.


위 사진은 지난 1월 8일에 촬영한 사진 입니다.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Posted by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