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손시랍고, 발시란 이런 겨울에 소금장수네는 구수한 청국장 찌개를 즐긴답니다.
친정 엄마가 만들어 주신 잘 띄워진 청국장 듬뿍 넣어서 물을 살짝 적게 넣어 청국장을 해 먹지요.
일전에도 한번 말씀 드렸지만, 밥에 비벼 먹을 수 있을 정도로 국물을 적게 해서 먹지요.

요즘 아이들은 청국장 잘 안먹는다는데 울 성현이는 엄마가 끓여준 청국장 찌개를 아주아주 좋아라 하지요.
가끔씩 청국장 집에 가서 사 먹기도 하지만, 남편은 제가 끓여주는 청국장 찌개가 젤로 맛있데요.
근데 저는, 제가 끓여서 맛있다기 보다는 청국장이 잘 띄워져서 맛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번엔 지난번에 친정 엄마가 보내주신 호박 고구마가 남아 있어서 같이 넣고 끓였더니 달달하니 맛있드라구요.
거기에 마지막으로 시금치를 뿌리까지 한줌 넣었더니 더 달달하니 맛있었습니다.
저는 마늘도 한주먹이나 넣어요...좀 많이 넣는 편이죠...그래야 맛있드라구요~ ^^

재료 : 청국장, 감자, 호박 고구마, 시금치, 새송이 버섯, 양파, 마늘, 청양 고추, 함초소금 굵은 것

요렇게 넣었어요.
오늘 아침엔 소화가 안되는거 같아 청국장만 떠서 조금 먹고 왔지요 ^^
부담스럽지 않고 든든하니 좋드라구요~

이만하면 올 겨울 영양식으로 좋을거 같아요 ^^
청국장 즐겨 보세요~

Posted by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