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주 눈이 엄청 내리던 날 염전을 담아 봤습니다.
솔직히 눈 내리는 날 염전 풍경을 담아 보긴 첨입니다.
겨울이면 염전은 휴식기 이기 때문에 그리 나가 볼 일이 거의 없지요.
더더군다나  바람막이도 없는 허허벌판에 칼 바람속, 눈까지 내리는 날엔 말이지요.

근데 의외로 카메라에 담고 보니 보기 좋은 사진들이 좀 있드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소금창고 입니다.
저 안엔 2007년도에 생산 해 놓은 천일염이 들어 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 블로그에서 자주 봐 오셨던(?) 염전 풍경입니다.
땡볕 아래 이글거리던 날의 염전은 숨이 막히고, 왠지 맘이 바쁘게만 느껴졌었는데...
이렇게 한가로이 눈이 내리는 날의 염전을 보니 편안해 지는 느낌이네요.

보시다 시피 해도 살짜기 보이면서 눈이 내려 쌓이는 눈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겨울 염전을 휴식기 라고 말씀 드렸지만, 천일염만 생산해 내지 않는다 뿐이지 자잘한 일들은 더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면 이곳저곳 좀씩 손 보는 자잘한 일 뿐만이 아니라 대 공사도 해 내는 철이네요. ^^

논으로 치자면 논둑길인 셈인 염전 둑을 손보고 계셨었나 봅니다.
판자를 덧 대어 뻘이 무너나지 않게 하고 수로를 확보 하는 일을 하고 계셨든거 같습니다.

공사 중인 염전은 물을 만드는 염전으로 증발지 이지요.
단계 단계 바닷물의 농도를 높여주는 증발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올해도 어김없이 갯벌에 함유된 미네랄 성분을 조금이라도 더 얻어내기 위해 염전 바닥을 돋구어 써래질을 해 놓았네요.
지난 겨울 사진에서도 말씀 드렸듯이 이곳은 논이나 밭이 아닌 염전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소금을 실어 나르던 수레차들 만이 한가로이 쉬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눈이 내리고 있는 날의 갯벌 입니다.
이 날도 갯벌의 생물체들은 얼마나 많이 꿈틀 거리든지...
겨울 잠은 자지 않나 봐요~ ㅋ

물길이 참 멋지고 신기하단 생각이 드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눈 맞고 있는 함초 들 입니다.
4월초쯤 병아리 주둥이(^^ 맞는 표현인데도 좀 그렇네~) 처럼 통통허니 쫑긋쫑긋 올라와,
한참 물 오른 여름을 화려하게 보내고, 가을엔 멋드러진 단풍으로 감탄을 자아내게 하고...
겨울엔 이리도 모진 추위를 견뎌내고 있군요.

이 녀석들 아마도 지난 가을에 씨앗을 퍼뜨려 제 할 일 다 한 녀석들 일겝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초에도 몇년만에 이렇게 눈이 많이 내렸었답니다.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