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전에 미네랄 소금을 찾다가 소금장수네까지 오셨던 분이 계셨었습니다.
외국에서 의학 공부를 하고 있는 조카에게 선물하기 위해 소금장수네 소금을 구입하기도 하셨었지요.

그리고 김장철 즈음 제 문자를 받으시고, 바뿐 목소리로 전화를 주셔 함초소금으로 김장을 담그면 어떨까~ 하고 문의를 하셨었죠.
하지만 가격적인 부담에 비해 김치를 담그시는 것은 비 효율적이라는 저의 만류에 포길 하시고 다시 전화를 주신다고 끊으셨었습니다.
그리고 한 두어달이 지났을 엊그제 다시 전화를 주셨었죠.

맨 처름 힘이 없고, 만사가 귀찮으시다는(? ^^) 목소리로 제게 미네랄 소금을 상담하시던 목소리와는 달리 목소리에 힘이 있게 느껴져서,
"목소리가 힘이 있고, 참 좋아 지셨네요~?" 라고 했더니만 뜻밖의 말씀 하시더라구요.
"아니...실은 지금 몸이 다시 안 좋아 졌어요..."
"아니, 왜요?"
"아니...실은 내가 함초소금을 진즉 주문을 했어야 하는데, 바뿌다 보니 주문을 못했었거든...그래서 뭐 함초소금이 거기거 거기겠지~ 하고 그냥 다른 소금을 사 먹었었거든...근데 바로 안 좋아 지네~~"
그러시드라구요.

그럼서 이번에는 굵은 소금으로 많이 주문해 주셨습니다.  
이 분과 연관된 지난 글 링크시켜 봅니다.

함초 소금의 함초 성분 때문일까? 천일염의 미네랄 성분 때문일까? ->http://blog.naver.com/sumsalt/1100202538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번 눈 많이 내렸을때 염전에 홀로 꿎꿎이 서 있던 함초에요.


※ 내용 및 이미지 무단 복제 및 도용은 원치 않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